미하엘 벨커가 2012년 봄에 우리나라에 와서 발표한 논문 중에 <영-그리스도론: 그리스도의 삼중직에서 하나님 나라의 삼중 양태로>를 읽었다. 대략 생각나는대로 적어보자면…

 

 

예수 그리스도의 세 가지 직분이 종말론적 전망에서 하나님 나라의 세 가지 양태로 수미일관하게 펼쳐진다는 게 이 논문의 요지다. 예수님의 공생애 첫 일성이 하나님 나라 선포인데, 이후 그의 사역에서도 하나님 나라의 내용이 전개되고, 종말에도 결과적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사역에서 나타난 내용이 하나님 나라의 모습이 된다는 것이다.

예수 그리스도의 세 가지 직분은 왕적 직분, 제사장적 직분, 예언자적 직분이다. 예수 그리스도의 삶과 사역을 시간상으로 구분하면 십자가를 중심으로 부활 이전과 부활 이후로 나눌 수 있는데, 이 세 가지 시간을 들여다 보면 예수님의 세 가지 사역이 고스란히 드러난다는 것이다. 또한 벨커는 이 세 가지 사역이 구약의 내용까지도 포괄하고 있다고 한다.

벨커는 예수 그리스도의 세 가지 사역을 해석하는데, 그 해석이 명료하다. 이것은 그의 성서해석 관점이며 특징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첫째, 그리스도의 왕적 직분은 주권 행사나 통치를 가리키는데, 예수는 그의 자유로운 주권을 인간을 위해 자기를 제어하고 제한하는 데(Selbstzuruecknahme) 사용하여 섬기고 있다는 것이다.

둘째, 그리스도의 제사장적 직분에서 벨커는 히브리서의 내용과 바르트의 견해를 따라 <심판주가 심판 당하셨기에> 그가 영원한 대제사장이시다는 점을 주목한다.

셋째, 그리스도의 예언자적 직분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성육신하여 당신의 사역을 하실 때, 자의로 말하지 않고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하셨다는 점에서 구약의 (참된) 예언자의 전통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렇게 논지를 전개한 것을 마무리하며 벨커는 그리스도의 사역은 어느 한 직분을 강조한다고 하여 제대로 해석될 수 없고, 세 사역의 상호 내재적인 측면에서 해석되어야 한다고 선을 긋는다.

논문을 읽고 어렴풋이 드는 생각은…

벨커가 자신의 논문을 전개하면서 다니엘 미글리오리의 삼직분론에 대한 정리 및 제안을 수용하고 바르트의 해석을 기반으로 삼고 있는 것 같다(바르트는 정말 대단한 바위다). 논문 마지막 부분, 세 직분/사역의 상호 침투/내재를 얘기하는 대목에서 벨커가 그리스도 사역의 삼위일체적 양태를 말하고 있는 것 같은데, 삼각형의 각 뿔이 성부, 성자, 성령이라면, 드러나는 게 성부일 때 나머지 뿔들은 숨어 있는 그런 모습을 얘기하고 있는지, 아니면 또 다른 모습인지는 정확히 그림이 안 그려진다. 페리코레시스(perichoresis)라는 개념이 참 애매하다.

벨커가 왜 영-그리스도론이라고 한 것인지 의문이다. 논문의 부제목은 이해하겠는데, 영-그리스도론이라는 주제목을 왜 달았는지 모르겠다. 물론 벨커는 논문 서두에서 성령을 그리스도의 현존을 경험케 하는 영으로 말하기는 하지만 그리스도의 삼중직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모습으로 드러나는지는 잘 모르겠다.

어쨌든 …

그리스도의 세 가지 직분에서 하나님 나라의 세 가지 양태로 연결하여 본 벨커의 관점은 멋지다.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하나님 나라/천국에서도 여전히 하나님은 우리를 위해 자기를 제한하고 섬기시며, 우리와 대화하시기 위해 부단히 자기를 포기하시고, 당신의 생명을 선사하는 영의 말씀으로 우리를 먹이실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하나님의 겸손(?)이 해와 같이 빛나는 그곳에서 하나님과 함께 살 것이다. 아멘.

교회/성도가 그리스도의 제자라고 한다면, 그리스도께서 걸으신 섬기는 왕으로서의 길, 자기 자신의 목숨을 제단 숯불 위에 불태워 바치는 제사장의 길,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하는 참된 예언자의 길을 뒤따라 걸어야 할 것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