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관, 성서해석학

잘 쓴 책을 만났다. 박정관의 성서해석학이다. 1부는 저자가 (성서)해석학을 공부한 결과를 차분히 풀어낸 부분이다. 이걸 바탕으로 성서를 어떻게 볼까가 2부이고, 3부는 구체적인 예를 알려준다(1부만 읽음). 1부 전개에서 흥미로운 것은…칸트가 인식론을 시작하며 시간과 공간을 세팅했는데, 저자도 칸트처럼 세팅을 한다. 저자는 공간 문제는 스킵하고 시간을 다루면서 그 유명한 아우구스티누스의 시간 이해를 들고 나온다. 현존재는 기억과 회상을 통해 과거로 갔다가 거기서 기대와 상상을 통해 미래로 간다. 저자는 이제 현존재의 언어를 세팅한다. 언어에서는 단어와 맥락이 중요하다. 현존재의 특정한 시간 경험의 스토리(내용)를 적절한 형식(서사)으로 서술하면 현존재의 이해 행동으로 이어진다. 해석이 이뤄지는 거다. 저자는 이를 해석적 직관이라고 한다. 직관이라고 하니 감각적인 느낌 정도만으로 제한하기 십상인데 저자는 가다머의 지평융합,… Read more박정관, 성서해석학

에두아르트 투르나이젠, 손성현 옮김, <도스토옙스키>

투르나이젠의 <도스토옙스키>를 읽었다. 마음에 밟히는 문장을 적어 본다. 괄호 안은 내가 쓴 거다.  인간 쪽에서는 저쪽으로 넘어가는 다리가 놓일 수 없다는 것을! … 혹시 하나님 쪽에서라면 어떨까? 35 에로스의 마술이 더 강력한 마술 앞에 무릎을 꿇었다고나 할까? 62.  (물론 여기서 에로스는 내용상 육체적 사랑이겠으나, 83쪽 인용과 관련해서 난 지혜 또는 존재에 대한 열정으로 보고 싶다. 하나님을 향해 에로스를 발휘해 달려가도록 세팅되었다고는 하나 35쪽 인용과 관련해 볼 때 실패!를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그(도스토옙스키)의 소설이 제시하는 마지막 너머의 마지막 한마디는 부활이다. 온 인류가 어두운 낭떠러지 아래서 허우적대고 있지만 그 위로 위대한 용서의 빛이 비쳐온다. 80 인간은 결국 하나님을 향하도록 지어진 피조물이라는 사실이… Read more에두아르트 투르나이젠, 손성현 옮김, <도스토옙스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