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두아르트 투르나이젠, 손성현 옮김, <도스토옙스키>

투르나이젠의 <도스토옙스키>를 읽었다. 마음에 밟히는 문장을 적어 본다. 괄호 안은 내가 쓴 거다.  인간 쪽에서는 저쪽으로 넘어가는 다리가 놓일 수 없다는 것을! … 혹시 하나님 쪽에서라면 어떨까? 35 에로스의 마술이 더 강력한 마술 앞에 무릎을 꿇었다고나 할까? 62.  (물론 여기서 에로스는 내용상 육체적 사랑이겠으나, 83쪽 인용과 관련해서 난 지혜 또는 존재에 대한 열정으로 보고 싶다. 하나님을 향해 에로스를 발휘해 달려가도록 세팅되었다고는 하나 35쪽 인용과 관련해 볼 때 실패!를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그(도스토옙스키)의 소설이 제시하는 마지막 너머의 마지막 한마디는 부활이다. 온 인류가 어두운 낭떠러지 아래서 허우적대고 있지만 그 위로 위대한 용서의 빛이 비쳐온다. 80 인간은 결국 하나님을 향하도록 지어진 피조물이라는 사실이… Read more에두아르트 투르나이젠, 손성현 옮김, <도스토옙스키>